시유하다는 일상에서 마주하는 모든것에서 느끼는 감정을 비정형적인 형태와 색감으로 조화롭게 재구성해 표현하고 있습니다.


Everything we face in our daily lives has its own image and we feel emotions by looking at it. 

Siyuhada express these invisible feelings through mud as material.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
밴드
floating-button-img